러 내어 설득해 나갖다 사흘 동안에 그의 수침에 ☞ ┃⊂   2021-08-25 (수) 16:21
djdhd   116



러 내어 설득해 나갖다 사흘 동안에 그의 수침에



러 내어 설득해 나갖다 사흘 동안에 그의 수침에 적힌 명단은 명 가깝 게 되었다 이제 명이 주변의 여자들에게 연락하면 3 4일내에는 거 의 알게 될 것이라고 생각했다 여자들은 아직도 반신반의하는 입장들이었다 활칵 울음을 터뜨리 는 아가씨도 있었으나 대부분이 멍한 얼굴로 바라보다가 밑져야 본전 이라는 듯이 그렇게 해달라고 하였다 그녀들의 생각으로는 불가능한 일이었고 검이 나는 일이었다 또 이런 일을 하는 김원국들의 의도를 도무지 이해하지 못했다 김원국은 그런 것에는 신경을 쓰지 않았다 어차피 그녀들에게서 칭찬을 받으려고 시작한 일은 아닌 것이다 가네무라측이 알기 전에 서 둘러야만 했다 오함마가 베니스에 들어갔을 때는 12시가 되어 있었다 끝나가는 시 간이었으므로 빈 자리가 많았다 오함마는 한국 여자처럼 보이는 아가 씨에게 물었다 술 마실 수 있지요 그럼요 그럼 위스키 한 병하고 미스 최를 불러 주시오 여자는 끄덕이고 사라졌다 잠시 후에 동그란 얼굴의 아가써가 술과 안주를 들고 그에게 다가왔다 얼굴에 초조한 기색이 배어 있었다244 딘 형님 심부름 왔어요 조웅남 형님 그러자 그녀는 얼굴을 활확 졌다 왜 그 아저션 안 오졌어 자꾸 오면 의심할 거 아닌 조심해야 한단 말이오 형님이 호텔에 서 기다리고 졔시니까 나한테 가는 것으로 하고 나감시다 술을 먹는 둥 마는 둥하고 오함마는 술값과 외박값을 그녀에게 쥐어주었다 그녀가 서둘러 카운터에 앉은 사내에게 가고 있었다 잠시 후 에 미스 최가 돌아왔다 호텔은 어디지인 엊그제 있었던 동양 흐텔이지 아니 오늘은 로마 호텔이오 708펄실 내 이름이 오한만이오그 이름으로 잡아왔소 로마 호텔708흐실오한만 선생넘 외우뜻 중얼거리면서 그녀가 다시 카운터의 사내에게 가고 있었다20대의 사내가 카운터에 앉아 그를 바라보고 있었다 그와 시선이 마 주치자 사내는 템긋 웃었다 오함마는 불간 화가 슷았으나 머리를 돌 렸다 그저 한주먹에 골통을 부숴 버리고 싶었으나 만철 형님의 말대 로 이곳은 적지였다 출발하기 전에 그는 이동수와 함꼐 강만철에게 불려가 주의를 단단히 받았었다 큰 형님한테 무슨 일이 있으면 차라 리 죽고 오지 말라는 소리를 들은 것이다 조웅남

호주인 여자 사귀었던 썰 
내가 경찰을 믿지않게 된 썰 ┦ ⇔、